반응형

테슬라 모델Y 가격 및 보조금 알아보기(지금 자동차 커뮤니티 난리난 이유)

반응형

테슬라 모델Y 공개

테슬라 모델Y의 가격이 알려지면서 국내 유명 자동차 커뮤니티, 카페 등에서 정말 엄청난 방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실제 테슬라 홈페이지에서 주문을 완료한 분들도 속속 나타나고 있는데요.

그 이유는 바로 테슬라 모델Y 보조금을 100% 지원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아시다시피 2021년 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제도 바뀌었는데요, 가격별 상한을 둬서 이상하게도 테슬라에 대한 지원이 팍 줄어들게 되었습니다. 관련 내용을 아래에서 자세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테슬라 모델Y 살펴보기

테슬라 모델Y는 중형 SUV모델입니다. 사실 세단이 테슬라의 메인이었는데 아무래도 SUV 시장이 커지다보니 SUV 모델을 출시한 것이죠. 최고 공개는 2019년 3월 15일이었습니다. 국내에는 대략 2021년 2월 12일에 가격 공개를 하고 하반기부터 인도를 순차적으로 하게 된다고 합니다.

 

테슬라 모델Y는 안전에도 꽤 많은 신경을 썼다고 알려져있습니다. 실제로 모든 SUV 모델 중에서 가장 적은 전복 확률을 보였다고 할 정도입니다. 견고한 차체구조와 낮은 무게중심, 그리고 중격보호 시스템으로 안정성을 높였습니다.

 

무려 7인승까지 가능하며(7개 시트 구성은 추후 출시되며 실제 앉아봐야 뭐 말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열시트 폴딩까지 가능하네요.

 

제로백이 무려 3.7초. 확실히 전기차의 가속력은 정말 시원시원하죠. 또 트랙션 컨트롤로 다양한 날씨에서도 주행 성능이 괜찮다고 합니다.

 

롱레인지 로델 기준으로 주행거리는 511키로. 스탠다드는 340키로입니다.

 

오토파일럿 기능으로 주행 중인 차량에 차선, 보행자에 맞춰서 조향, 속도 조절, 제동이 가능합니다. 뭐 테슬라에서 제일 유명하죠.

 

테슬라 모델Y 가격

테슬라 모델Y 스탠다드 기준으로 6천만원 미만입니다. 정확히는 59,990,000원입니다. 이게 왜 대박이냐면 위에서도 말씀드렸지만 2021년에는 6천만원 이상이면 국가, 지자체에서 주는 보조금을 다 받지 못하게 바뀌었습니다. 그래서 테슬라 같은 고가의 전기차들이 타격이 컸죠.

 

그런데 테슬라 모델Y 가격이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6천만원 미만으로 출시를 해버렸습니다. 즉,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다는 것!!

 

 

비록 롱레인지 모델이었으면 더 좋았을테지만 이것까진 욕심이구요, 스탠다드 모델을 보조금까지 다 받으면 4천만원대로 구매가 가능합니다.

 

테슬라 모델Y 보조금

위이 표가 말씀드린 새롭게 바뀐 전기차 보조금 상한제입니다. 6천만원 미만으로 정해버려서 국내 기업들만 밀어주고, 외국 브랜드들은 조금 밀어내려한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까지 나오고 있는데요.

 

테슬라에서 모델Y를 6천만원 미만으로 출시해버렸습니다. 

 

또 한가지 더 대박인 것은 모델3 롱레인지도 6천만원 밑으로 나와버렸습니다;;(이건 추후에 다시 포스팅해보겠습니다)

 

다시 보조금 얘기로 돌아와서, 이번에 모델별로 받을 수 있는 국고보조금입니다. 최대 지원액은 8백만원(지자체 보조금 따로)입니다. 테슬라를 보시면 보조금 가격이 다 줄어버렸죠.

 

 

이건 지자체 보조금까지 합한 버전입니다. 국비+지자체 까지 하면 최대 1,250만원(예시)입니다.(그런데 지자체 보조금이 각 시도별로 다름)

그런데 지자체는 각 시도별로 보조금이 다른데요, 위의 표는 2020년 버전인데 아마 2021년에도 비슷하게 되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만약 충남이라면 최대 1,000만원. 국고보조금 800만원하면 무려 1,800만원 할인입니다. 테슬라 모델Y를 4천만원 초반으로 구매가능하죠. 왜 지금 자동차 커뮤니티들이 난리가 난지 아시겠죠?

 

정말 집에서 편하게 전기차 충전만 할 수 있다면 이번 모델Y는 정말 탐이납니다. 아마 연초에 보조금 집행이 다 끝나버리지 않을까 예상합니다. 그래서 구매의향이 있으시다면 서두르셔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상으로 테슬라 모델Y 가격과 보조금에 대해서 알아보았습니다.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0)

Designed by JB FACTORY